남미에는 이과수 폭포라는 굉장히 유명한 폭포가 있다.

과거의 이과수 폭포는 파라과이의 땅이었으나, 삼국전쟁에서 패한 뒤로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반반씩 나누어 가져가버렸다.

이과수 폭포를 하기 위해서 브라질 쪽에서는 포즈 두 이과수(Foz do Iguaza)라는 도시에서 출발하거나 아르헨티나 쪽에서는 푸에르토 이과수(Puerto Iguazu)라는 도시에서 출발하면 된다.

만약 파라과이에서 오는 사람이라면 둘 중 아무 도시로 이동한 다음 이과수 폭포로 향하면 되지만 폭포를 구경하는 목적에 따라 선택하면 되겠다.

조금 멀리서 폭포의 절경을 감상하고 싶다면 포스 두 이과수를, 아주 가까이에서 폭포를 체험하고 싶다면 뿌에르또 이과수로 가면 된다.

파라과이의 시우닷 델 에스테(Ciudad del Este)에서는 포즈 두 이과수, 푸에르토 이과수 가는 버스 모두 있다.

만약 비용을 절약하고 싶은 배낭여행객, 뚜벅이족이라면 포스 두 이과수가 낫다.




이번에 작성하는 여행기는 파라과이 시우닷 델 에스떼를 출발해서 포스 두 이과수에서 이과수 폭포(Las Cataratas del Iguazu)까지 하루만에 갔다오는 코스를 소개시켜드리고자 한다.


처음 방문하는 분들을 위해 최대한 많은 설명을 넣어드리며, 많은 참고가 되었으면 한다.

댓글 0